‘두문불출’ 멜라니아 트럼프, 모친상

Jan 10, 2024

헌신적 어머니 그리워” 엑스에 소식…고인, 딸 도움으로 미국 시민권 취득

슬로베니아 출신 장모·장인 이민에도 트럼프는 ‘가족 초청 이민’ 지속 비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선 도전에도 외부에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증을 낳았던 멜라니아 여사가 모친상을 당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9일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을 통해 어머니 아말리야 크나브스(78)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그는 “아말리야 크나브스는 언제나 우아함, 따뜻함, 품위를 가지고 행동하던 강한 여성이었다”며 “그녀는 남편, 딸, 손자, 사위에게 전적으로 헌신적이었고, 우리는 그녀를 한없이 그리워하며 그녀의 유산을 계속 존중하고 사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멜라니아는 어머니의 사망 원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을 통해 “오늘은 트럼프 가족 모두에게 매우 슬픈 밤이다. 멜라니아의 위대하고 아름다운 어머니 아말리야가 방금 하늘의 아름다운 곳으로 가셨다”고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앞서 자택인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새해 전야 파티에서 장모가 매우 아프며, 멜라니아는 어머니와 함께 마이애미에 있는 병원에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멜라니아는 최근 자택 주변에서 거의 목격되지 않고, 남편의 선거운동이나 각종 재판 등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거취와 관련한 궁금증이 커져 왔다.

멜라니아 여사와 부모인 빅토르와 아말리야 크나브스 부부는 중부 유럽 슬로베니아 출신이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어머니는 슬로베니아 국영 아동복 공장에서 패턴 제작자로 일했고, 아버지는 운전사로 일하다 나중에는 자동차·오토바이 판매원으로 전직했다.

부부는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가 가족 재결합을 위해 부모, 자녀, 형제 등 가족 구성원의 미국 영주를 보증하는 이른바 ‘가족 초청 연쇄 이민’ 제도를 통해 2018년에 미국 시민이 됐다. 멜라니아 여사는 부모의 이민 보증인이었다.

하지만 당시 ‘반(反)이민 정책’을 밀어붙이던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의원들은 가족 초청 연쇄 이민이 미국인들에게 돌아가야 할 일자리를 잠식하고 국가안보를 저해한다면서 보증 대상을 배우자와 미성년 자녀로 대폭 축소하자고 주장했기 때문에 장모·장인의 이민을 두고 ‘위선 시비’가 일었다.

현재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에도 연쇄 이민을 비난했다. 그는 엑스에 올린 글에서 “연쇄 이민을 이제 끝내야 한다. 어떤 사람들은 (미국에) 들어와서 온 가족을 데리고 오는데, 그들은 정말 악할 수 있다. 용납할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슬로베니아 수도 류블랴나에서 고등학교를 다닌 멜라니아 여사도 미국으로 이민 을 했다.

지난 2000년 모델로서 영국 잡지 GQ의 표지를 장식한 그는 2001년 미국이 과학, 예술, 교육, 체육 등 특정 분야에서 출중한 능력을 갖춘 이들에게 발급하는 EB-1 비자를 받았고, 2005년 도널드 트럼프와 결혼해 이듬해 시민권을 얻었다.

이바나 트럼프 장례미사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