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체 구멍’ 보잉 737기 ‘볼트 누락’탓 사고

Jan 29, 2024

WSJ “전문가들, 떨어져 나간 부품서 볼트 연결 흔적 확인못해”

비행 중 동체 일부가 떨어져 나가 구멍이 난 알래스카 항공 여객기의 사고 원인은 ‘볼트 누락’인 것으로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9일 사안에 정통한 인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잉을 비롯한 항공업계 관계자들은 문제가 된 보잉 737 맥스9항공기의 최종 조립 과정에서 모듈식 부품인 ‘도어 플러그’를 동체와 결합하는 볼트가 누락됐을 가능성에 점점 더 무게를 두고 있다.

전문가들은 동체에서 뜯겨 나간 도어 플러그에 볼트가 연결됐던 흔적이 없는 점을 그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도어 플러그는 창문과 벽체로 이뤄진 일종의 덮개다. 항공 규제상 추가 비상구를 설치할 필요가 없을 때 출입문 대신 도어 플러그를 설치한다.

전문가들은 도어 플러그 조립 공정과 관련해 보잉사의 서류 작업이 미비한 점에 대해서도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미 매체들은 사고 항공기 동체가 도어 플러그가 부착된 상태로 협력업체에서 보잉사 공장으로 옮겨졌으나, 동체 최종 조립 과정에 도어 플러그가 한 차례 분리 또는 개방된 사실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는 이르면 이번 주 중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사고를 일으켰던 보잉 737 맥스9 기종의 운항은 사고 발생 약 3주 만에 속속 재개되고 있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지난 24일부터 철저한 검사 및 유지보수 절차를 거친 737 맥스9 항공기들의 운항 재개를 허용한 상태다.

737 맥스9는 지난 5일 177명을 태우고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이륙한 알래스카 항공 1282편이 비행 중 동체에 구멍이 나는 사고를 겪으면서 운항이 전면 금지된 바 있다.

알래스카 항공은 지난 26일 오후 시애틀발 샌디에이고행 항공편을 시작으로 737 맥스9 기종 운항을 개시했고, 유나이티드 항공도 해당 기종 운항을 28일 재개했다.

검사 대기 중인 보잉 737 맥스9의 도어플러그
검사 대기 중인 보잉 737 맥스9의 도어플러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