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부 대설에 뉴욕·보스턴 항공 1천여편 결항

Feb 14, 2024

뉴욕시 강설량 2년만에 최대…학교, 휴교 또는 원격수업 전환

13일 미국 동북부 해안 일대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뉴욕과 보스턴 등 미 동북부 주요 도시를 오가는 항공편의 결항이 속출했다.

국립기상청(NWS) 발표에 따르면 이날 강한 겨울폭풍이 동북부 해안 일대를 지나가면서 펜실베이니아, 뉴저지, 뉴욕주와 뉴잉글랜드 지역 해안에 많은 눈을 뿌렸다.

특히 인구 밀도가 높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지역에 시간당 2.5∼5㎝의 많은 눈이 내리면서 이날 오전 11시 현재 일대 공항을 오가는 항공기 약 1천500편이 결항됐다.

유나이티드, 아메리칸, 사우스웨스트 등 주요 항공사들은 뉴욕 JFK 공항 등 폭풍 영향권 일대를 오가는 항공편 표를 예약한 고객에게 여행 일정을 16일 이후로 바꿔 재예약하라고 안내했다.

새벽부터 쌓이기 시작한 큰 눈에 보스턴 등 일부 지역은 이날 휴교령을 내렸고, 뉴욕시는 공립 초중고교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지난 2021년 2월 이후 큰 눈이 내리지 않았던 뉴욕시의 경우 약 2년 만에 가장 많은 약 20㎝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