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빨라진 온난화…”1.5도 상승, 2029년에 될 수도”

Oct 31, 2023

지난 3년간 화석연료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이 역대 최대를 기록하면서 예상보다 이른 오는 2029년에 산업화 이전 대비 온도 상승폭이 1.5℃를 넘어설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0일 BBC에 따르면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CL) 등이 참여한 연구진은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 대비 온도 상승폭이 1.5℃를 넘어서는 시기가 2030년대 중반이 아니라 2029년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올해 초 지구 평균기온 상승 폭을 1.5도 이하로 제한하기 위한 ‘잔여 탄소 배출허용량'(탄소예산)을 5000억t으로 제시하면서 2030년대 중반쯤 상승폭이 1.5℃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진은 그러나 IPCC의 예상치가 지난 2020년까지의 자료를 토대로 한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최대치를 기록한 2021년부터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토대로 다시 분석해 이같은 전망을 내놨다.

연구진은 대기 온도 저감 효과를 내는 에어로졸 입자가 화석연료 사용량 감소와 함께 줄어든 것도 기온 상승의 또 다른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에어로졸 감소가 1.5도 제한을 달성하기 위한 ‘탄소예산’을 1000억t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탄소 배출량 증가와 에어로졸 감소 효과 등을 감안하면 남아있는 탄소예산이 2500억t에 불과하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만약 국제사회가 1.5℃ 상승 억제 목표를 달성하려면 탄소중립을 2050년이 아니라 2034년까지 달성해야 한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ICL의 로빈 램볼 박사는 현재와 같은 이산화탄소 배출이 이어진다면 6년 뒤에는 지구 온도 상승폭이 1.5℃를 넘어설 것이라면서 1.5℃ 상승 억제 목표 달성 가능성이 줄어들고 있다고 개탄했다.

국제사회는 2015년 체결한 파리협정을 통해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온도 상승 폭을 1.5도로 제한하는 데 노력을 다하기로 합의했다.

이 목표를 지켜내려면 2019년 대비 2030년 탄소 배출량은 43%가량 줄어들어야 하지만 유엔이 작년 9월 기준 각국의 탄소 정책을 살펴본 결과 실제 감축률은 3.6%에 그칠 전망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학술지 자연기후변화(NCC)에 게재됐다.

지난 21일 강원 속초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과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