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댈러스 매일 운항

Mar 19, 2024

하계시즌 국제노선 대폭 확대…코로나 이전 96% 회복

델타항공, 인천-애틀랜타 4월부터 하루 2회 직항 운항

대한항공은 오는 31일부터 시작되는 하계 시즌 스케줄에 맞춰 미국과 중국, 유럽, 동남아 등 국제선 여객노선을 대폭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하계 스케줄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규정에 따라 오는 31일부터 10월 26일까지 약 7개월간 적용된다.

대한항공은 하계 스케줄에 따라 동남아, 중국, 유럽의 4개 도시를 재운항하며 미주노선의 경우 현재 주 4일이던 인천-댈러스 직항을 매일 운항으로 늘린다.

다음 달 25일부터는 부산∼방콕 노선을 매일 운항하는데 코로나19로 중단한 이후 약 4년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중국노선의 다음 달 24일 인천∼정저우 노선의 운항을 주 4회 일정으로 재개하며 같은 달 23일부터 인천∼장자제 노선을 주 3회 운항한다.

유럽 노선은 다음 달 2일부터 주 3회로 인천∼취리히 노선의 운항을 재개하며 인천∼부다페스트 노선은 주 3회에서 4회로 증편한다.

인천∼방콕 노선은 매일 3회에서 4회로, 인천∼마닐라 노선은 매일 2회에서 3회로 각각 늘린다.

미주 노선의 경우 인천∼댈러스를 주 4회에서 매일 운항으로 증편한다.

한편 델타항공은 인천~애틀랜타 직항 노선을 현 하루 1회에서 하루 2회로 확대한다. 델타항공은 4월부터 시범 증편을 거쳐 5월부터 본격 증편을 시작한다. 이에 따라 인천~애틀랜타 노선은 대한항공의 하루 1회를 더해 하루 3회로 확대된다.

이상연 대표기자

대한항공 보잉787-9 [대한항공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