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에어버스 A350 와이드바디 20대 주문 임박

Mar 19, 2024

“이번 주 발표 가능성, 이사회서 무산될 수도”

대한항공이 에어버스사의 A350 와이드바디 항공기 20대를 주문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들은 대한항공이 에어버스사 항공기를 구매할 계획이지만 최종 결정된 것은 아니며, 오는 21일 열리는 대한항공 이사회 결과에 따라 계약이 무산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계약이 결정되면 이번 주 발표될 수 있다.

대한항공은 또 에어버스의 소형 항공기인 A321네오(neo)를 추가 주문하는 문제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10월에 4조1000억원(약 31억 달러)을 투입해 A321 20대를 추가 주문, 지금까지 총주문 대수는 50대다.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는 지난 2022년에 보잉사의 777X 항공기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인증 절차 중인 이 기종은 보잉사의 최신형 와이드바디 항공기로 세계에서 가장 크고 연료 효율이 높은 트윈 엔진을 달게 된다.

대한항공 대변인은 현재로서는 어떤 주문 관련 사항에 관해서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에어버스 측도 “항공사와의 논의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지난해 11월 인터뷰에서 대한항공이 곧 있을 장거리 와이드바디 제트기 주문과 관련해 세부 옵션 사항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주문이 이루어지면 대한항공은 2019년 이후 첫 와이드바디 항공기를 구매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이전까지 대부분의 항공기를 보잉사에 의존해왔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12월 31일 기준으로 약 160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약 100대를 주문해놓고 있다.

에어버스는 주력 기종인 A350을 한 달에 5대가량 생산한다. 2026년까지 이를 10대로 늘리는 것이 목표다.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추진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추진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