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80대 한인, 가톨릭의료원에 5억원 기부

May 30, 2024

80대 재미한인이 세상을 떠난 두 자녀를 기리고 후배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거액을 한국 가톨릭의료원에 기부했다.

30일 가톨릭의료원에 따르면 미국 뉴욕에 거주하고 있는 김미지(82) 씨는 작년 의료원에 가톨릭대 간호학과 후배들을 위해 써 달라며 36만 달러를 기부했다.

김 씨는 이 대학 옴니버스 파크 준공시 1만 달러를 기부한 적 있어 기부액은 모두 37만 달러(약 5억1천만원)가 됐다.

1966년 가톨릭대 간호대를 졸업한 김 씨는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50여년 동안 남편 이성걸 씨와 이민 생활을 했다.

김 씨는 세상을 떠난 두 자녀가 좋은 기억으로 남기를 바라며 기부를 결심했다.

의료사고 전문 변호사로 활동하던 막내딸 이은숙 씨는 지난 2021년 희귀 심장질환인 모야모야 증후군 증세를 겪다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고, 이후 한달여 만에 변호사인 아들 영주 씨도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안타깝게 생을 마감했다.

김 씨는 “간호대학 후배들이 훌륭한 환경에서 교육받기를 바라며 먼저 주님의 곁으로 떠난 두 남매가 기억되기를 희망한다”며 “희망을 주는 것이 선배의 진정한 역할이며, 나눔을 통해 희망을 주는 선배로 기억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에 앞서서는 어려운 아이들의 교육에 도움이 되고자 뉴욕 성바오로 정하상 퀸즈한인천주교회에 100만 달러(약 14억원)를 기부하기도 했다.

가톨릭중앙의료원은 김 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옴니버스 파크 3층 간호대학 3301호실을 ‘김미지 대강의실’로 명명했다.

이화성 가톨릭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평생을 모은 재산을 흔쾌히 기부해 주신 김미지 동문의 결정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간호대 학생들의 교육을 위한 발전 동력으로 삼아 최고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가톨릭중앙의료원이 지난 20일 김미지 동문과 배우자 이성걸씨에게 기부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는 감사패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열 병원경영실장 신부, 이화성 가톨릭중앙의료원장, 이성걸씨, 김미지 동문, 유양숙 간호대학장). [사진제공 가톨릭중앙의료원] 2024.5.30.
가톨릭중앙의료원이 지난 20일 김미지 동문과 배우자 이성걸씨에게 기부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는 감사패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열 병원경영실장 신부, 이화성 가톨릭중앙의료원장, 이성걸씨, 김미지 동문, 유양숙 간호대학장). [사진제공 가톨릭중앙의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