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종교적 이유로 예방접종 거부 안돼”

Jun 14, 2019

쿠오모 주지사, ‘홍역 비상’에 접종 면제 조항 폐지

뉴욕주가 수십년래 최악 수준으로 기승을 부리고 있는 홍역 때문에 ‘종교적 이유에 따른 예방접종 면제’를 폐지했다

CNN에 따르면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13일 취학 필수요건인 예방접종을 종교 등 비의료적 이유로 면제받을 수 있도록 한 조항을 삭제하는 법안에 서명, 즉각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로써 뉴욕주에서도 부모가 종교적 이유로 반대하더라도 취학 연령층의 자녀는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쿠오모 주지사는 성명에서 “과학은 명백하다. 백신은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우리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키는 최선의 길”이라며 “뉴욕주는 홍역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공격적 조치를 취했지만, (확산) 규모를 고려할 때 공중보건 위기를 막기 위한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난 종교의 자유를 이해하고 존중한다. 그러나 우리가 해야 할 첫 번째 일은 공공보건을 보호하는 것”이라면서 “이 법안에 서명함으로써 우린 추가 감염과 확산을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미국에선 캘리포니아·미시시피·웨스트버지니아·메인주 등이 예방접종의 종교적 면제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뉴욕은 9개월째로 접어든 미국 내 홍역 확산의 진원지다. 주민 800명 이상이 감염됐고, 이들은 다른 4개 주에도 홍역을 옮겼다. 뉴욕의 홍역 환자 대부분은 예방접종률이 낮은 브루클린과 퀸스 지역 유대교 공동체에서 나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올해 들어 28개주에서 1022건의 홍역 발병 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1992년 이후 최다 발병이다. 미국은 지난 2000년 홍역 퇴치를 선언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