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버3’ 감독 딸 영화, 아카데미 작품상 받을까?

Jan 18, 2024

NYT, ‘패스트 라이브즈’ 수상 예측…송능한 감독 딸 셀린 송 데뷔작

오는 23일 제 96회 아카데미상 후보 발표를 앞두고 뉴욕타임스(NYT)가 셀린 송 감독의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Past Lives’·전생)를 작품상 후보로 예측했다.

NYT는 17일 ‘다음 주, 누가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르고 누가 떨어질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각 부문의 후보로 예상되는 작품·감독·배우 등을 소개했다.

우선 작품상 부문에서는 ‘오펜하이머’, ‘바비’, ‘플라워 킬링 문'(원제는 ‘Killers of the Flower Moon’)의 후보 안착을 예측했다.

‘바튼 아카데미'(원제 ‘The Holdovers’), ‘가여운 것들'(‘Poor Things’)도 작품상 후보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 속 한 장면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 속 한 장면 [CJ ENM 제공]

이와 함께 NYT는 송 감독의 ‘패스트 라이브즈’도 작품상 후보로 지명될 수 있다고 관측했다.

이 작품은 한국에서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두 남녀가 20년 만에 미국 뉴욕에서 재회하는 이야기를 큰 줄기로 한다. 다른 시간과 환경 속에서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는 두 남녀의 애틋한 사랑과 우정을 다뤘다.

한국계 캐나다인인 송 감독이 자전적 이야기를 녹여 만든 데뷔작으로, 그의 아버지는 한석규·최민식이 주연한 영화 ‘넘버 3′(1997) 등을 연출한 송능한 감독이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골든글로브에서 영화 드라마 부문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비영어권 영화상, 영화 드라마 부문 여우주연상 등 5개 부문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비록 무관에 그치긴 했지만 신인 감독의 재능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NYT는 이와 함께 ‘아메리칸 픽션’, ‘마에스트로’, ‘추락의 해부'(‘Anatomy of a Fall’), ‘더 존 오브 인터레스트'(The Zone of Interest’) 역시 작품상 후보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감독상 부문에는 ‘오펜하이머’의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을 후보 ‘선두주자’로 꼽았다.

그와 함께 ‘플라워 킬링 문’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과 ‘바튼 아카데미’의 알렉산더 페인 감독 역시 후보에 안착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그레타 거윅(‘바비’)과 요르고스 란티모스(‘가여운 것들’)의 경우 후보에 오를 수 있지만, 낙마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고 NYT는 전망했다.

아카데미 시상식
아카데미 시상식 [아카데미상 페이스북]

대신 ‘추락의 해부’의 쥐스틴 트리 감독, ‘더 존 오브 인터레스트’의 조너선 글레이저 감독이 후보로 지명될 수 있다고 봤다.

남우주연상 후보로는 ‘바튼 아카데미’에서 열연한 폴 지어마티와 ‘오펜하이머’에 출연한 킬리언 머피, ‘마에스트로’의 브래들리 쿠퍼 등 3인방이 유력한 경쟁자들이라고 소개했다.

제프리 라이트(‘아메리칸 픽션’), 리어나르도 디캐프리오(‘플라워 킬링 문’) 역시 후보로 거론했다.

여우주연상 부문에서는 릴리 글래드스턴(‘플라워 킬링 문’)과 엠마 스톤(‘가여운 것들’)의 후보 지명은 거의 확실시되며, 캐리 멀리건(‘마에스트로’), 샌드라 휠러 (‘추락의 해부’) 역시 후보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남우조연상 후보로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오펜하이머’), 라이언 고슬링(‘바비’), 로버트 드 니로(‘킬러 오브 더 플라워 문’) 등을 꼽았다.

여우조연상 후보에는 더바인 조이 랜돌프(‘바튼 아카데미’)가 유력한 가운데, 조디 포스터(‘나이애드의 다섯 번째 파도’·원제 ‘Nyad’), 에밀리 블런트(‘오펜하이머’), 대니얼 브룩스(‘컬러 퍼플’) 등도 함께 경쟁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NYT의 예측은 앞선 미국 골든글로브·크리틱스초이스상 시상 결과와 미국 배우조합상·제작자조합상·감독조합상의 후보 지명 결과 등을 토대로 이뤄졌다.

아카데미상은 오는 23일 후보 공개 후 투표 등 절차를 거쳐 3월 10일 시상식을 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