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돌풍’ 정치현 박사, 내년 볼리비아 대선 재도전

Apr 26, 2024

2019년 첫 출마서 3위 기록…애틀랜타와도 깊은 인연

내년 볼리비아 대선에 재도전하는 이민 1.5세 정치현 박사
내년 볼리비아 대선에 재도전하는 이민 1.5세 정치현 박사 내년에 열리는 볼리비아 대선에 출마할 예정인 이민 1.5세 정치현 박사가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볼리비아에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전파하고 싶어요. 내년은 볼리비아 독립 200주년이자 한국과 볼리비아 수교 60주년인 뜻깊은 해입니다. 지난 도전에서의 실패를 보완해 내년 대선에 출마하려고 합니다.”

2019년 볼리비아 대선에서 약 9%의 득표율을 기록해 깜짝 돌풍을 일으켰던 이민 1.5세 정치현(54) 박사는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대선 도전에 대한 포부를 이렇게 밝혔다.

그는 루이스 아르세 대통령이 이끄는 현 진보 정부를 언급하며 “사회주의는 유능한 인재 몇 명이 국가의 중대사를 좌지우지한다”며 “대통령이 되면 모든 국민이 정치에 참여하고 경제 활동을 자유롭게 하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래 세대의 희망인 아이들은 어릴 적부터 창의력을 키우기 위한 교육이 필요하다”며 “똑똑한 아이들의 경우에는 민간이 아닌 국가 차원에서 영재교육을 지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박사는 2019년 기독민주당(PDC) 후보로 처음 볼리비아 대선에 도전해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과 카를로스 메사 전 대통령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모랄레스 대통령의 부정 선거 의혹이 불거지면서 대선이 무효가 돼 다시 치러진 2020년 대선에서는 아르세 대통령이 55.1%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당시 정 박사는 1.55%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그는 “볼리비아는 집권 여당을 제외하면 야당만 10개”라며 “내년 대선에서 야당 후보 간 단일화를 통해 1 대 1 구도가 만들어진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 인지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해볼 만한 싸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앙헬 수마미 산 안토니오 데 로메리오 시장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과 함께 방한한 정 박사는 경북 포항과 경주 등을 찾아 볼리비아에 적용할 만한 물정화기술 시스템 등을 둘러보면서 산업 분야에서의 양국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국제소방안전교류협회 측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중고 소방차 1대를 기증받았고, 이 소방차를 볼리비아에 가져가 화재 예방 등을 위한 시범 사업에 투입할 계획이다. 볼리비아는 최근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대형 화재가 자주 발생한다.

정 박사는 “볼리비아는 한국에 다소 생소한 나라이지만, 리튬과 철광석, 석유, 천연가스 등 지하자원이 풍부하며 열대 우림인 아마존 일부를 갖고 있다”며 “한국 주요 기업들과 지방자치단체들이 볼리비아에 눈을 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재외동포 입장에서는 여행산업 이외에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 협력이 활성화돼 볼리비아가 제2의 한국으로 알려지면 좋겠다”며 “반대로 볼리비아 입장에서는 한국 같은 선진국으로 도약할 기회를 얻으면 서로 이익”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에서 태어난 정 박사는 선교사였던 아버지 정은실 볼리비아 기독대(UCEBOL) 총장을 따라 12살 때인 1982년 볼리비아에 이민 가 볼리비아 국적을 얻었다. 현재 목사 겸 외과 의사로 활동하고 있다.

정 박사는 지난 2012년 가족과 함께 미국 애틀랜타에서 안식년을 보냈고, 선교단체를 조직해 히스패닉을 상대로 미션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또한 정 박사의 장남과 차남은 애틀랜타에서 거주하며 노스귀넷고교를 졸업했다.

이상연 대표기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