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찌개 8천원 시대…인상률 최고 메뉴는 ‘자장면’

Jan 12, 2024

한국 소비자원 ‘참가격’ 8개 외식 대표 메뉴 가격 비교

서울지역 김치찌개 백반 1인분 가격이 처음 8천원대로 올라섰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이 매달 발표하는 8개 주요 외식 메뉴 가운데 작년 한 해 동안 인상률이 가장 높은 메뉴는 자장면, 인상액이 가장 큰 메뉴는 삼계탕으로 각각 나타났다.

서울지역 자장면 한 그릇 가격은 작년 10월 처음으로 7000원선을 넘었다.

김치찌개 8천원 시대…외식물가 계속 올라
김치찌개 8천원 시대…외식물가 계속 올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12일 참가격에 따르면 작년 12월 서울지역 8개 외식 품목 가운데 김치찌개 백반과 삼겹살, 김밥 등 3개 품목의 가격이 11월보다 올랐다.

김치찌개 백반은 작년 11월 7923원에서 77원 올라 8000원이 됐다.

식당의 삼겹살 1인분(200g) 가격은 전달보다 176원 오른 1만9429원, 김밥은 31원 올라 3323원이 각각 됐다.

나머지 냉면(1만1308원), 비빔밥(1만577원), 자장면(7069원), 삼계탕(1만6846원), 칼국수(8962원) 가격은 전달과 동일하다.

8개 외식 품목의 작년 12월 가격과 2022년 12월 가격을 비교해보면 자장면 가격이 6569원에서 7069원으로 500원 올라 인상률이 7.61%로 가장 높았다.

지난 1년 품목별 인상률은 김밥 7.19%, 냉면 6.91%, 김치찌개 백반 6.66%, 비빔밥 6.59%, 삼계탕 5.79%, 칼국수 4.96%, 삼겹살 2.09%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인상 금액으로 보면 삼계탕이 923원으로 가장 많이 올랐다.

냉면 가격은 731원, 비빔밥은 654원, 김치찌개 백반과 자장면은 같은 기간 각각 500원 올랐다.

칼국수는 424원, 삼겹살은 398원, 김밥은 223원 각각 인상됐다.

2021년 12월 외식비와 작년 12월 가격을 비교해보면 2년 동안 삼계탕과 삼겹살 가격이 2천500원 넘게 뛰었고 냉면과 비빔밥 가격은 1천500원 안팎씩 올랐다.

김치찌개 백반 1인분 8천원 시대
김치찌개 백반 1인분 8천원 시대 [한국소비자원 참가격 자료 정리]

지난 달 서울지역 개인서비스요금을 보면 이발소 비용은 1만2154원으로 154원이 뛰었고 목욕비는 77원 올라 1만77원이 됐다.

1년 동안 이발소 비용은 539원(4.6%), 목욕비는 1308원(14.9%) 각각 인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