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국빈만찬에 팀쿡·베이조스…일본에 선물 보따리

Apr 12, 2024

윤 대통령은 미국에 대규모 투자…기시다는 투자 받고 돌아가

백악관 국빈만찬에서 나란히 선 미일 정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참석하는 백악관 국빈만찬에 미일 양국 재계의 거물급 인사들이 총출동해 눈길을 끈다.

10일 뉴욕타임스(NYT)와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밤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만찬 참석자 명단에는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와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 등이 포함됐다.

일본내 클라우드컴퓨팅 및 인공지능(AI) 사업 확장에 향후 2년간 29억 달러(약 4조원)를 투자한다는 계획을 전날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MS)의 브래드 스미스 부회장, 반도체 제조업체 마이크론의 산자이 메로트라 CEO 등도 참석했다.

금융계 참석자 중에선 미국 최대은행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CEO와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래리 핑크 회장, 사모펀드 운용사 블랙스톤의 존 그레이 최고운영책임자(COO) 등이 눈에 띄었다.

일본 재계 인사로는 손정의(일본명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그룹 회장, 미쓰비시상사 사장 출신의 고바야시 겐 일본상공회의소 회장, 파나소닉 북미법인의 이명원(미국명 메건 리) CEO 등이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데이비드 매콜 미 철강노조(USW) 위원장과 숀 페인 전미자동차노조(UAW) 위원장 등 미국 노동계 주요 인사들도 초청했다. 특히 매콜 위원장이 속한 USW는 일본제철의 US스틸 인수에 반대 목소리를 냈던 단체여서 눈길을 끌었다.

비록 워싱턴의 벚꽃 개화철은 지났지만 절인 연어와 스테이크, 미국산 와인 등 메뉴가 제공된 이날 만찬은 봄을 테마로 삼아 나비와 일본식 정원 등으로 주변을 꾸민채 진행됐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 매체는 만찬에 앞서 진행된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정상회담에선 국방관련 사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됐지만, 기술 분야 협력과 투자 강화와 관련해서도 많은 계획이 공개됐다고 진단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개리 콘 IBM 부회장과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보잉 항공방산부문(BDS)의 테드 콜버트 CEO 등 미국 기업 고위 경영진을 만나 반도체, 인공지능(AI), 양자 컴퓨터 등 첨단기술 분야에서 일본에 투자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구글은 10일 발표한 성명에서 10억 달러를 투자해 미국과 일본, 태평양 각지의 섬을 잇는 2개의 해저 통신 케이블을 신규 부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로아’로 명명된 첫번째 케이블은 일본과 북마리아나제도, 괌을 상호 연결하며, ‘타이헤이’란 이름의 두번째 케이블은 일본과 하와이 간에 부설될 예정이라고 구글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