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값 잡아라”…바이든, 비축 휘발유 100만 배럴 방출

May 22, 2024

‘갤런당 4달러 넘기면 트럼프가 이긴다’ 일각 예상속 개입나서

바이든 정부가 기름값을 잡기 위해 전략 비축유를 방출키로 했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유권자의 표심에 큰 영향을 미치는 휘발유 가격이 내려가지 않자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조치에 나선 것이다.

에너지부는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차량 운전이 많아지는 여름철을 앞두고 바이든 정부는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을 낮추는 데 집중하고 있다”면서 100만 배럴의 휘발유를 북동부휘발유공급저장소(NGSR)에서 방출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미국인들이 여행을 많이 가는 미국 현충일인 메모리얼데이(5월27일)와 독립기념일(7월4일)을 앞두고 나왔다.

미국자동차협회(AAA) 홈페이지에 따르면 미국의 이날 평균 휘발유 가격은 갤런(약 3.78L)당 3.598달러다. 이는 1년전 3.539달러에 비해 다소 올라간 수준이다.

미국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및 인플레이션 등의 영향으로 2022년 갤런당 5달러를 돌파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후 인플레이션 안정세, 대규모 전략비축유 방출 등의 영향으로 3달러 초반까지 하락했다가 상승세로 전환해 현재 수준에 머물러 있다.

미국의 핵심 정책 이슈인 인플레이션 문제와 밀접하게 맞물려 있는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유권자 표심에 영향을 크게 주는 요소다.

무디스의 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4월 CNN과 인터뷰에서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갤런당 4달러를 넘을 경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에서 이길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메트로 애틀랜타 주유소 개솔린 가격